블로그질

잡담 에 기고

블로그질을 시작했다.

솔직히, 이제는 뭔가를 써본지 워낙 오래되서, 뭘 써야할지, 어떻게 써야 할지도 모르겠지만, 맨날 미루고만 있을 수는 없겠다 싶어서 …

이 글이 처음이자 마지막 글은 되지 않았으면 좋겠네.